모두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liv-bruce-361674.jpg

 

 

그날 아버지는 일곱시 기차를 타고 금촌으로 떠났고

 

여동생은 아홉시에 학교로 갔다 그날 어머니의 낡은

 

다리는 퉁퉁 부어 올랐고 나는 신문사로 가서 하루종일

 

노닥거렸다 전방은 무사했고 세상은 완벽했다 없는 것이

 

없었다 그날 역전에는 대낮부터 창녀들이 서성거렸고

 

몇 년 후에 창녀가 될 애들은 집일을 도우거나 어린

 

동생을 돌보았다 그날 아버지는 미수금 회수 관계로

 

사장과 다투었고 여동생은 애인과 함께 음악회에 갔다

 

그날 퇴근길에 나는 부츠 신은 멋진 여자를 보았고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면 죽일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날 태연한 나무들 위로 날아 오르는 것은 다 새가

 

아니었다 나는 보았다 잔디밭 잡초 뽑은 여인들이 자기

 

삶까지 솎아 내는 것을, 집 허무는 사내들이 자기 하늘까지

 

무너뜨리는 것을 나는 보았다 새점치는 노인과 변통(便桶)의

 

다정함을 그날 몇 건의 교통사고로 몇 사람이

 

죽었고 그날 시내 술집과 여관은 여전히 붐볐지만

 

아무도 그날의 신음 소리를 듣지 못했다

 

모두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chair-2963765_960_720.jpg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